새누리 "최순실 반드시 檢 포토라인 세우겠다"…靑에 송환지시 촉구

입력 2016-10-26 14:43 수정 2016-10-26 14:43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26일 '최순실 비선 실세 파문'과 관련해 "청와대는 즉각 사정 당국에 최순실과 그 일가의 국내 송환을 지시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우리는 최순실 국정농단의 실체를 파악하고 관련자들을 전원 의법 조치하기 위해 어떤 수단도 마다치 않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요청했다.

그는 그러면서 "최순실을 반드시 국내에 송환해서 국민이 보는 앞에서 검찰의 포토라인에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 원내대표는 "국민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휘하는 검찰을 신뢰하지 않을 것"이라며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한 뒤 "국정농단을 예방하지 못한 청와대 비서진과 내각에 대한 전면적인 인적 쇄신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