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코는 26일 공시를 통해 "상장 철회 신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종 공모가 확정을 위해 수요예측을 실시했지만, 회사의 가치를 적절히 평가받지 못하는 등 제반 여건 등을 고려해 이번 공모를 추후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