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생산직 근로자는 하루 평균 7만4445원(8시간 근무 기준)을 버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가 26일 발표한 ‘2016년도 중소제조업 직종별 임금조사’ 결과에 따르면 중소제조업체 1500개(129개 직종)의 올해 6월 기준 생산직 근로자 평균 일급은 7만4445원이었다. 지난해(7만2326원)보다 2.9% 증가한 금액이다. 일급은 업체가 근로자에게 준 월 급여(기본급에 통상적 수당 포함)를 하루 8시간 근무 기준으로 환산한 금액이다.

생산직 주요 직종(10개)의 평균 일급을 보면 작업반장 9만4029원, 기계정비원 8만5904원, 전기정비원 8만4417원, 특수차운전자 8만3850원으로 평균보다 높았다. 전체 조사 직종 가운데는 회로설계사의 일급이 11만8472원으로 가장 많았다, 안전관리사(10만8666원), 제도사(10만6949원), 기계설계사(10만4559원)가 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는 종사자 20인 이상 기업 가운데 업종별 3년 평균 매출액(최대 1500억원 이하)이 현행법상 중소기업 기준에 부합하는 업체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이민하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