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은 26일 최순실 국정 개입 파문과 관련해 청와대 수석 참모진과 내각의 대폭적인 인적쇄신을 요구했다.

이정현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최고위원 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회의 직후 기자 회견을 통해 밝혔다.
이 대표는 기자회견을 통해 "최고위는 대통령이 청와대와 정부 내각에 대폭적인 인적쇄신을 해줄 것을 요청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면서 "이번 사태와 직간접 책임이 있는 사람들은 예외 없이 교체해야 한다는 데에도 의견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최고위원들은 25일 대통령이 지체 없이 국민 앞에 깊이 사과한 것은 대통령 스스로 그만큼 이번 사태가 엄중하다는 것을 인식한 것으로 받아들였다"면서 "사실을 인정하고 다시는 그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는 것으로 받아들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대표는 "대통령께서 시정연설에서 밝힌 대로 임기 내 개헌도 국회 주도로 차질없이 진행돼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면서 "당 대표로서 오늘부터 당사에서 사태가 수습될 때까지 상주하면서 지휘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