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씨 의혹 등) 국내 정치적 불확실성으로 인해 증시가 하락하고 있다."

윤지호 이베스트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26일 "미국 대선,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유가하락 등 증시 하락 요인이 있지만 글로벌 증시와 비교해 봤을때 국내 증시만 크게 하락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센터장은 "예상치 못한 변수에 불안한 외국인들이 파생상품에 헷지를 걸고, 선물을 매도하고 있어 현물시장이 흔들리는 상황"이라며 "국내 수급이 거의 없는 상황에서 꼬리가 몸통을 흔들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외환시장도 증시에 크게 영향을 주고 있지 않고, 전날 발표한 지난 3분기 경제 성장률도 이미 인지하고 있는 상황으로 국내 증시에 영향을 주지 않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불확실성을 예측하기 힘들지만 2000선 전후로 회복하지 않을까 싶다"며 "현 시점은 약간 감정적으로 움직이고 있어 매력적인 구간"이라고 판단했다. 이어 "앞으로 증시는 정치적 불확실성이 얼마나 큰 지에 따라 좌우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