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는 26일 조선·철강업 등 주력산업 구조조정과 관련해 정부가 밑그림을 갖고 경제논리에 따라 일관성있게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시 중구 한국은행 본관에서 경제동향간담회를 주재한 자리에서 지난 24∼25일 지역본부의 업무 독려차 울산과 포항을 방문해 현대차와 현대중공업을 비롯한 조선, 자동차, 석유화학, 철강업체 관계자들을 만났다고 소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재는 "이들 업체는 수요부진과 공급과잉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잃지 않으려고 나름대로 경영 합리화 노력을 강하게 추진하고 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럴 때일수록 정부가 산업별로 나아갈 방향에 대한 밑그림을 갖고 업체들과 긴밀한 협의해 구조조정을 경제논리에 따라 일관성 있게 추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총재는 전날 한은이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0.7%로 발표한 것에 대해선 "만족스럽지 않지만 어려운 대내외 여건에서 정부의 정책적 노력 등에 힘입어 완만한 회복세를 유지해왔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이 총재는 "우리 경제가 앞으로도 성장 흐름을 이어갈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며 불확실성 요인으로 기업 구조조정, 청탁금지법 시행,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 생산 중단, 건설경기 둔화 가능성,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을 꼽았다.

이 총재는 "우리 경제에 많은 불확실성이 잠재해있지만, 우리가 어떻게 대응해나가느냐가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