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 회장,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 유지 의향 … 니혼게이자이신문 보도

입력 2016-10-26 11:30 수정 2016-10-26 11:30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과 롯데 구단주 대행직을 계속 유지할 의향을 보였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6일 보도했다. 신 회장이 전날 "일본에서의 직책을 계속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신동빈 회장은 이날 열리는 롯데홀딩스 이사회에서 부회장직 유지에 대해 승인을 받을 것으로 닛케이는 예상했다. 또 불구속 기소로 기업 이미지 악화가 우려되는 것에 대해 신 회장이 이사회에서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신동빈 회장은 적자가 이어진 구단 매각 가능성에 대해선 "100% 없다"고 밝혔다. 그는 롯데홀딩스가 제과사업을 다루는 롯데의 상장을 검토하는 것과 관련, "계속 상장시키는 방향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