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김 사장 "쉐보레 볼트EV 내년 상반기 판매"

입력 2016-10-26 13:30 수정 2016-10-26 13:59
부산~서울 추가 충전 필요 없어

내년 상반기 국내 출시를 발표한 쉐보레 브랜드의 볼트(Bolt)가 전시된 행사 사진. 왼쪽부터 제임스 김 사장, 로웰 패독 GM 해외사업부문 제품기획 및 프로그램 부문 부사장, 마틴 머레이 GM 전기차 개발 담당임원. (사진=쉐보레)

한국GM이 내년 상반기에 쉐보레의 볼트(Bolt) 전기차를 국내 소비자에게 판매한다.

제임스 김 한국GM 사장은 2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한 '2016 한국전자전(KES)'에 참가해 볼트EV 출시 계획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김 사장은 "내년 상반기 볼트EV를 출시해 전기차 시장의 판도를 바꿔 놓겠다"며 "볼트EV는 쉐보레 브랜드가 추구하는 독창적인 혁신의 가치를 담은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볼트EV는 창원공장에서 만들던 스파크EV의 후속 차량. 한 번 충전으로 최대 383km(238마일, 미국 인증 기준)를 달릴 수 있다. 내년에 출시되면 국내 시판되는 전기차 가운데 1회 충전 주행거리가 가장 긴 모델이 된다. 부산에서 서울까지 추가 충전 없이 주행이 가능하다.

소비자 편의사양도 스파크EV보다 개선됐다. 스마트폰 연동 기능을 강화한 커넥티비티와 인포테인먼트를 탑재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한국GM은 창원공장에서 볼트EV를 생산하지 않고 미국산 차량을 직수입해서 팔기로 했다. 상세한 정보와 제품 가격은 내년 출시 시점에 맞춰 공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쉐보레는 한국전자전 개막 첫 날 업계 관계자를 대상으로 GM 모빌리티 포럼을 열고 자동차 업계의 변화를 조망하고 쉐보레 전기차 개발 현황을 소개했다. 로웰 패독 GM 부사장(해외사업부문 제품기획·프로그램 부문)과 마틴 머레이 GM 전기차 개발담당 임원이 각 분야별 주제 발표를 했다.

패독 부사장은 "자동차 산업에서 앞으로의 5년은 지난 50년 보다 훨씬 더 많은 변화가 예상된다"며 "GM은 이러한 변화에 발맞춰 기존 사업 영역을 더욱 강화해 미래를 위한 투자 발판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2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한 '2016 한국전자전(KES)'에 전시된 쉐보레 볼트(Bolt) EV. / 최혁 기자 chokob@hankyung.com

2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한 '2016 한국전자전(KES)'에 전시된 쉐보레 볼트(Bolt) EV. / 최혁 기자 choko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371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630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