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경주시와 관광활성화 협약…"지역상생 앞장선다"

입력 2016-10-26 10:13 수정 2016-10-26 10:13
롯데면세점은 지진과 태풍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북 경주시와 관광 활성화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경주시 내·외국인 관광객 유치 활동 및 마케팅 지원 내용을 담고 있다. 롯데면세점과 경주시는 관광객 유치 및 홍보 협조, 경주지역 사회공헌 활동 협조, 경주세계문화엑스포 내 롯데면세점 홍보관 활성화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롯데면세점은 '2017년 롯데면세점 경영전략 회의' 개최 및 자사 전 직원이 참여하는 3차례에 걸친 합숙 교육을 경주에서 진행하기로 했다.

롯데면세점은 지난 25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발표한 '롯데그룹 경영쇄신안'에 부합해 사회적 가치를 우선시 하는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방침이다.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는 "연이은 자연재해로 관광객 유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주의 관광활성화에 기여하는 것이 경주시를 조금이나마 돕는 방법"이라며 "롯데면세점의 역량으로 지역과 상생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았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