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최순실 개입 의혹' 미르·K스포츠재단 압수수색

입력 2016-10-26 09:38 수정 2016-10-26 09:38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의 설립 및 자금 유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6일 두 재단과 전국경제인연합 사무실을 압수수색 중이다.

검찰 관계자는 "전경련, 미르·K스포츠재단 등 의혹 사건과 관련된 사무실과 주거지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이날 오전 9시께 검사와 수사관들을 압수수색 대상지로 보내 관련 업무 서류와 컴퓨터 하드 디스크, 휴대전화 등을 압수했다.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는 의혹의 핵심 인물인 최순실(60)씨 자택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