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소식통 "최순실로 넘어간 북한 비밀접촉 군정보 사실"

입력 2016-10-26 09:20 수정 2016-10-26 09:20
군 당국은 청와대의 '비선실세' 의혹을 받는 최순실씨가 받아봤다는 서류에 지난 2012년 북한과 세 차례 비밀 군사접촉이 있었다고 언급된 것과 관련해 "실제 그해 세 차례 군사접촉이 있었다"고 26일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군의 한 소식통은 "2012년 12월께 북한과 세 차례 (군사) 접촉이 있었던 것은 맞다"고 말했다.

남북은 이명박 정부 중반인 2010년 3월 천안함 피격사건 이후 공식 대화를 중단했으며, 2012년 12월 비밀 군사접촉이 있었다는 사실은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다.
소식통은 "북측에서는 국방위원회 소속 인사가 (회담에) 나왔다"면서 "북측이 우리 측에 요구한 것이 있었고, 우리 측도 천안함 피격 사과 등 여러 가지를 요구했으나 지금 단계에서는 말할 수 없다"고 조심스러운 반응을 나타냈다.

이에 국방부는 "당시 군사접촉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확인해 줄 수 없다는 것이 공식 입장"이라고 밝혔다.

JTBC 보도에 따르면 최순실 씨는 2012년 12월 28일 박근혜 당선인과 이명박 당시 대통령의 독대에 앞서 만든 사전 시나리오를 행사시간 4시간 전에 받았다.

시나리오 중 '현안말씀' 부분에는 "지금 남북 간에 어떤 접촉이 있었는지"라는 박 대통령의 예상 질문과 함께 '최근 군이 북한 국방위와 3차례 비밀접촉이 있었다고 함'이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