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에스티(116,0002,000 -1.69%)는 스웨덴의 바이오벤처 비악티카와 공동연구 및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하고 후성유전학 기반 차세대 항암제 개발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동아에스티는 비악티카의 기존 선도물질 및 공동연구를 통해 발굴될 추가 선도물질에 대한 글로벌 독점권을 확보했다. 최적화 연구, 전임상, 임상 등 항암 신약 개발을 위한 일련의 과정을 함께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후성유전학은 유전자의 발현과 이를 조절하는 데 관련된 단백질의 기능을 연구하는 학문이다. 비악티카는 이러한 단백질의 기능 조절에 특화된 혁신기술과 선도물질을 보유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강수형 동아에스티 사장은 "신약물질 발굴에 전문화된 비악티카와의 계약을 통해 차세대 항암제 개발에 한걸음 다가섰다"며 "이번 공동연구는 동아에스티가 항암 분야 신약후보물질 강화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동아에스티는 세계 시장에서 인정 받는 신약 개발을 위해, 세계적으로 미충족 의료 수요가 있는 분야를 선택하고 세계 시장 중심의 연구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