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독일 현지 법인 14개 더 있다 … 독일 지역신문 보도

입력 2016-10-26 06:30 수정 2016-10-26 09:09

YTN 방송화면 캡처

독일 지역지인 타우누스차이퉁은 25일 최순실 씨가 독일에 세운 법인 '비덱스포츠'가 14개에 이르는 다른 회사를 슈미텐에 등록했다고 보도했다.

타우누스차이퉁은 최씨의 페이퍼컴퍼니에 관한 소식을 전하면서 소식통의 조사 결과를 인용, 이같이 보도했다. 이에 대해 최씨의 독일 법인 설립에 관한 법무를 담당한 박승관 변호사는 "모른다"라고 밝혔다.

이 신문은 비덱스포츠가 사들인 비덱타우누스호텔과 최씨 및 딸 정유라 씨가 거주한 것으로 추정되는 그라벤비젠벡 주택에 지난달 말부터 대형 이사 차량이 보였다는 목격담도 소개했다. 한 남성은 비덱타우누스호텔과 관련, "대형호텔이라고 해도 필요 없을 특별히 큰 용량을 가진 컴퓨터가 호텔 식당 옆방에 많이 있어서 놀랐다"고 전했다.

신문은 또 그라벤비젠벡 주택 이웃인 일본인 여성이 "독일 검찰은 그들(최 씨와 딸)이 지금 어디에 있는지 긴박하게 정보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