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중국 게임사와 '미르의 전설' IP계약

입력 2016-10-26 04:46 수정 2016-10-26 04:46

지면 지면정보

2016-10-26A14면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는 25일 중국 게임사 킹넷의 계열사 저장환유와 ‘미르의 전설’ 지식재산권(IP)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저장환유는 미르의 전설 IP를 활용해 웹게임과 모바일게임을 개발해 서비스할 예정이다. 최초 계약 조건은 최소 500억원 규모다.

‘미르의 전설2’는 2000년대 중국 온라인게임 시장에서 동시접속자 수 70만명, 누적 회원 수 2억명을 기록하는 등 높은 인지도를 갖고 있다.

추가영 기자 gyc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