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대통령 인식수준 답답…무엇이 잘못된 지 짚어야"

입력 2016-10-25 18:00 수정 2016-10-25 18:00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전 비상대책위 대표는 25일 '최순실 파문'에 대한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와 관련해 "이 사태에 대한 대통령의 인식수준은 정말 답답하고 황당하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는 진정성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며 "진정한 사과는 이유 여하를 불문해선 안 된다. 무엇이 정말 잘못된 것인지 제대로 짚어보는 것이 우선"이라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비선 실세인 최순실씨에게 대통령 연설문 등이 사전 유출된 데 대해 대국민 사과를 했다.

박 대통령은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직접 발표하며 "저로서는 좀더 꼼꼼하게 챙겨보고자하는 순수한 마음으로 한 일인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치고 놀라고 마음 아프게 해드린 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 전 대표는 "특히 국민의 마음과 자긍심에 깊은 상처를 준 사건이라면 어떻게 책임을 지고 개선의 노력을 할 것인지를 분명하게 밝히고 신속하게 조치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82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34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