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만에 이익 7000억 회복
"4분기엔 1조원대 무난할 듯"
SK하이닉스가 3분기 만에 7000억원대 영업이익을 회복했다. D램이 재고가 소진될 정도로 수요가 증가했고, 적자였던 낸드플래시 사업에서도 흑자를 낸 결과다. 증권업계에선 이 회사가 4분기에는 영업이익 1조원대를 회복할 것으로 보고 있다.

SK하이닉스(대표 박성욱·사진)는 3분기 매출 4조2436억원, 영업이익 7260억원을 올렸다고 25일 발표했다. 2분기보다 영업이익은 60.3%, 매출은 7.7% 증가했다. 증권업계의 영업이익 전망치는 6700억~6800억원이었다. 작년 동기에 비해선 각각 13.8%, 47.5% 줄었다.

김준호 사장은 “시황이 개선돼 D램과 낸드 모두 매출이 증가했고, 칩당 평균 판매가격이 올라 이익률도 좋아졌다”고 설명했다. D램의 3분기 출하량은 전 분기보다 8% 늘었다. PC 수요가 늘었고, 새 스마트폰이 잇따라 출시된 덕분이다. 첨단 21나노미터(1㎚는 10억분의 1m) 공정에서 제조된 D램이 양산돼 원가도 절감됐다. 김 사장은 “3분기 말 21㎚ 공정에서 만들어진 D램 비중이 20%를 넘어섰고, 연말엔 40%까지 확대될 것”이라며 “내년 2분기 10㎚대 후반 공정을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회사는 D램값 상승이 4분기에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또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 단종 사태가 중국 스마트폰업계의 대체 제품 생산 확대로 이어져 메모리 수요가 늘 것으로 예상했다.

낸드도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와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수요 확대에 따라 출하량이 전 분기보다 12% 늘었고, 평균 판매가도 7% 올랐다. 김 사장은 “48단 3차원(3D) 낸드는 연내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SK하이닉스 영업이익은 작년 4분기부터 1조원 아래로 떨어졌다. 지난 2분기엔 13분기 만에 처음으로 5000억원 밑(4529억원)으로 내려갔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