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로 슬래그 활용…도로 포장재 첫 개발

입력 2016-10-25 19:20 수정 2016-10-26 04:36

지면 지면정보

2016-10-26A12면

현대제철 '페로팔트'
현대제철은 국내 최초로 전기로 슬래그를 이용한 친환경 도로 포장재 ‘페로팔트’(브랜드명) 개발에 성공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전기로 슬래그는 전기로에서 고철을 녹일 때 사용되는 석회석 부산물이다. 지금까지 건설토목용으로만 사용됐으나 페로팔트는 아스팔트 콘크리트를 대체할 수 있어 전기로 슬래그의 재활용 범위를 넓혔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현대제철 측은 설명했다.

현대제철 연구개발본부는 2012년부터 페로팔트 개발을 시작했으며 2013년 7월 당진제철소 사내 도로에 천연골재와 슬래그를 구분 시공해 3년 이상 장기 내구성을 평가했다. 이를 통해 슬래그 시공구간이 천연골재 시공구간에 비해 변형강도 등 품질 면에서 40% 이상 우수하고 시간 경과에 따른 결함 정도에 서도 20개월 이상 내구수명이 연장되는 결과를 얻었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