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최순실 도움 받은 적 있다…국민께 사과"

입력 2016-10-25 17:35 수정 2016-10-26 01:19

지면 지면정보

2016-10-26A1면

"꼼꼼하게 챙겨보고자 순수한 마음으로 한 일"

추미애 "어떻게 할 것인지 대통령이 대답 내놔야 한다"

< 첫 대국민 사과 > 박근혜 대통령이 25일 최순실 씨에게 대통령 연설문과 발언자료가 유출됐다는 의혹에 대해 “일부 도움을 받은 적이 있다”며 국민에게 사과했다. 이원종 비서실장(뒷줄 왼쪽 두 번째)을 비롯해 참모진이 굳은 표정으로 서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박근혜 대통령이 25일 비선 실세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최순실 씨에게 연설문과 발언 자료 등이 유출됐다는 의혹을 사실로 인정하고 국민에게 사과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 2층 기자회견장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직접 발표했다. 박 대통령은 “최근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진솔하게 말씀드리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알다시피 선거 때는 다양한 사람의 의견을 많이 듣는다”고 말했다.
이어 “최순실 씨는 과거 제가 어려움을 겪을 때 도와준 인연으로 지난 대선 때 주로 연설·홍보 분야에서 선거운동이 국민에게 어떻게 전달되는지 개인적 의견이나 소감을 전달해주는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또 “일부 연설문이나 홍보물도 같은 맥락에서 표현 등에서 도움을 받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취임 후에도 일정 기간 일부 자료는 의견을 들은 적도 있으나 청와대 및 보좌체제가 완비된 뒤에는 그만뒀다”고 했다.

박 대통령은 “좀 더 꼼꼼하게 챙겨보고자 하는 순수한 마음으로 한 일인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국민에게 심려를 끼치고 놀라고 마음 아프게 한 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국민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멀쩡한 민주주의 국가가 아니라 누구를 대통령으로 세웠는지 혼돈스럽기 짝이 없는 상황”이라며 “박 대통령은 어떻게 할 것인지 대답을 내놓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최씨의 신병을 확보해 철저히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장진모/은정진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