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분기째 '0%대 성장'…한은 "3분기 0.7%"

입력 2016-10-25 18:00 수정 2016-10-26 01:44

지면 지면정보

2016-10-26A1면

경제가 3분기에 0.7%(전기 대비) 성장하는 데 그쳤다. 건설 투자와 정부 재정을 빼면 사실상 마이너스 성장이다.

한국은행은 25일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전기 대비 0.7%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4분기(0.5%)부터 네 분기째 0%대 성장이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2.7% 성장해 작년 2분기(2.2%) 후 가장 부진했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리콜, 자동차 파업 등의 여파로 제조업 생산이 전기보다 1.0% 줄었다.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1분기 이후 감소폭이 가장 컸다. 부동산시장 열기 속에 건설 투자는 3.9% 증가했다. 2분기에 주춤하던 정부 소비도 추가경정예산에 힘입어 1.4% 증가했다. 두 부문을 제외하고 성장률을 계산하면 -0.1%에 그쳤다.

한은은 갤럭시노트7 사태 등 돌발변수를 고려하면 선방했다는 평가를 내놓았다. 정부도 올해 성장률 목표인 2.8%를 달성하는 데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민간 전문가들은 비관적이다. 주축인 제조업과 수출이 예전 같지 않은 데다 4분기 여건은 더 좋지 않다.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시행 영향으로 소비는 더 움츠러들 위기에 처했다.

김유미/심성미 기자 warmfron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