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기사 이세돌 9단(왼쪽)과 양궁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최미선 선수(오른쪽)가 25일 ‘자랑스러운 전남인’에 선정됐다.

전라남도는 이날 진도공설운동장에서 ‘올해의 자랑스러운 전남인상’ 수상자 9명을 시상했다. 이 9단과 최 선수는 선호채 선상물산 회장과 함께 관광·문화·체육 분야 수상자로 선정됐다. 경제 분야는 김애란 대대로영농조합법인 대표, 김윤중 삼원기업 회장, 박순애 담양한과 명진식품 대표가 뽑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