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만난 JP "성공 돕겠다…반기문과 연대 쉬운 일 아니야"

입력 2016-10-25 17:44 수정 2016-10-26 02:34

지면 지면정보

2016-10-26A6면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와 김종필 전 국무총리(사진)가 25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도 함께했다.

이날 만남은 김 전 총리가 지난 8월 인사차 자택을 찾은 박 위원장에게 제안해 이뤄졌다. 개헌 등을 주제로 다양한 대화가 오갔고, 김 전 총리는 “멀리서나마 안 전 대표가 성공할 수 있도록 잘 돕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만찬 후 기자들과 만난 김 전 총리는 안 전 대표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연대설에 대해 “반 총장은 와 봐야 안다. 그렇게 쉬운 일은 아니다”고 답했다. 안 전 대표가 대통령감이냐는 질문에는 “현 정당을 이끄는 책임자로서는 참 괜찮다고 본다”고 했다. 안 전 대표는 “우리나라 상황이 정말 걱정이고, 이런 시국에 희망을 걸 곳은 국민의당이라고 하셨다”고 전했다. 반 총장과의 연대 제안을 했느냐는 질문에는 “그러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