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덴마크, 전기차·신재생 에너지 개발 협력

입력 2016-10-25 18:54 수정 2016-10-26 02:57

지면 지면정보

2016-10-26A9면

기후변화 공동대응 합의
한국과 덴마크가 에너지 신산업 분야에 대한 협력을 강화한다.

박근혜 대통령과 라르스 뢰케 라스무센 덴마크 총리(사진)는 25일 청와대에서 에너지 신산업 분야에 대한 산업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두 나라는 고위급 산업협력 공동위원회를 설치하고 기후변화에 주도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라스무센 총리는 이날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열린 ‘한·덴마크 에너지세미나’에도 참석해 “신재생에너지 분야에 대한 덴마크의 노하우와 한국의 전기자동차 및 배터리 기술이 합쳐지면 양국은 에너지 신산업의 선두주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덴마크는 전력의 42%를 풍력으로 공급한다”며 “2050년부터 화석 연료를 사용하지 않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고 소개했다.

우태희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은 “덴마크가 강점이 있는 풍력산업과 한국이 강점을 가진 에너지저장장치(ESS) 기술을 연계하면 에너지 분야의 새로운 성공모델을 만들 수 있다”며 “쓰레기 매립장 등 기피시설 부지에 신재생에너지 생산 시설을 만드는 ‘친환경 에너지타운’, 단열성능을 극대화하고 태양광 등을 설치해 자체 에너지를 생산하는 ‘제로에너지빌딩’ 등이 덴마크와 협력할 수 있는 분야”라고 설명했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