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사원 맘대로 헐값 판매…법원 "회사에 손해 물어줘야"

입력 2016-10-25 18:08 수정 2016-10-26 05:51

지면 지면정보

2016-10-26A29면

제과업체 영업사원이 거래처에 지정된 가격보다 싼값에 물건을 팔았다가 차액만큼 회사에 물어주게 됐다.

서울중앙지법 민사203단독(부장판사 이종림)은 해태제과가 전직 영업사원 강모씨와 강씨의 신원보증 책임을 선 부친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강씨 등이 1억원 상당을 물어주라고 판결했다고 25일 밝혔다.

해태제과는 지난해 3월 강씨가 지정가보다 낮은 가격에 제품을 판매했고 이를 숨기려고 그 차액만큼을 전산상 미수금으로 허위 보고한 사실을 적발해 소송을 걸었다.

재판부는 “회사의 판매 목표가 지나치다고 보기 어렵다”며 “피고의 책임을 제한하면 다른 영업사원에게 위법 행위를 조장할 우려가 있다”고 했다.

이상엽 기자 ls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382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648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