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박지원 "국민의 여론을 대통령이 잘 알아야 한다"

입력 2016-10-25 17:10 수정 2016-10-25 17:10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25일 박근혜 대통령이 '연설문 사전유출 의혹'에 사과한 것과 관련, "변명으로 일관하기만 하고, 국민이 알고 싶어하는 것에 대해서는 질문도 받지 않고 들어가 감동을 느끼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감동적인 사과를 해야만 국민들이 대통령을 이해하고 용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원 위원장은 "현직 대통령의 업무에 대해 법적인 잣대를 갖고 보기보다는 대통령이 진실을 밝히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며 "최순실 씨로부터 선거 때와 초창기에만 도움을 받고 그 이후에는 도움을 안 받았다는 것을 누가 믿겠나. 최씨는 최근까지 미르·K스포츠 재단을 통해 왕성한 활동을 하지 않았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국민들이 과연 저 정도의 사과를 받아들일까 하는 문제에 대해서 의구심을 갖는다"며 "더 감동적 자백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지원 위원장은 "'하야'와 같은 단어들이 인터넷 검색어 순위에 올랐다"고 취재진이 질문하자 "그 국민의 여론을 대통령이 잘 알아야 한다"고 답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