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17일 수능일, 대중교통 증편 운행

입력 2016-10-25 18:23 수정 2016-10-26 05:45

지면 지면정보

2016-10-26A27면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다음달 17일, 관공서 출근 시간이 늦춰지고 대중교통도 증편 운행된다. 교육부는 지난 24일 국무회의에서 ‘2017학년도 수능시험 교통 소통, 소음 방지 및 문답지 안전관리 등 원활화 대책’을 내놨다.

올해 수능은 다음달 17일 오전 8시40분부터 오후 5시40분까지 전국 85개 시험지구, 1183개 시험장에서 치러진다. 응시생은 60만5988명으로 지난해보다 2만5199명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수험생은 시험 당일 오전 8시10분까지 입실을 마쳐야 한다. 시험장이 설치된 지역의 관공서 출근 시간은 오전 9시에서 10시로 늦춰진다.

수도권 전철과 지하철은 오전과 저녁 혼잡시간 운행시간을 두 시간씩 연장하고 운행 횟수도 총 28회 늘린다. 시험 중에 지진이 생길 가능성을 대비한 대응 매뉴얼에 대해서도 대책을 내놓기로 했다. 교육부는 “다음달 초 지침을 마련해 지진 발생 시 행동 요령 등을 시험감독관과 각 학교장에게 교육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기훈 기자 shagg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