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최순실 씨 의혹 대국민 사과

입력 2016-10-25 16:04 수정 2016-10-25 16:30

< 대국민사과 전 인사하는 박 대통령 > 박근혜 대통령이 25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최순실 의혹'에 관해 대국민 사과를 하기 전에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25일 ‘비선 실세’로 불리는 최순실씨가 박 대통령의 연설문을 사전에 건네받은 사실에 대해 “국민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최씨 연설문 의혹 등에 대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박 대통령은 “아시다시피 선거 때는 다양한 사람들의 의견을 많이 듣습니다”며 “최순실씨는 과거 제가 어려움을 겪을 때 도와준 인연으로 지난 대선 때 주로 연설이나 홍보 등의 분야에서 저의 선거운동이 국민들에게 어떻게 전달되는지에 대해 개인적인 의견이나 소감을 전달해주는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일부 연설문이나 홍보물도 같은 맥락에서 표현 등에서 도움을 받은적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취임후에도 일정기간 동안 일부 자료들에 대해 의견 물은 적은 있으나 청와대 보좌체계가 완비된 이후에는 그만 뒀다”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저로서는 좀더 꼼꼼하게 챙겨보고자 하는 순수한 맘으로 한 일인데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국민 여러분께 심려끼치고 놀라고 마음 아프게 해 드린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