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증시가 중국 정부의 한국 여행 제한 조치에 하락세로 마감했다. 코스피지수는 2030선으로 후퇴했고 코스닥지수는 한때 630선까지 밀리는 등 1% 넘게 빠졌다.

25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10.57포인트(0.52%) 하락한 2037.17에 마감했다.

이날 5.45포인트 하락한 2042.29로 시작한 지수는 중국 정부가 중국인 한국 관광객(요우커)을 제한하라는 지시를 내렸다는 소식에 2040선을 내줬다.

개인과 외국인이 1739억원, 609억원 순매도했다. 기관이 2431억원을 순매수했지만 하락폭을 좁히는 데 그쳤다. 프로그램은 차익이 14억원, 비차익이 533억원 매수 우위로 전체 547억원 매수 우위를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운수장비와 통신, 건설이 상승세였던 반면 의약품 화학은 2% 넘게 하락했다. 섬유의복과 서비스 전기가스도 1% 넘게 빠졌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은 일부 종목을 제외하고 상승했다. 현대차(159,500500 -0.31%)와 SK하이닉스(84,4000 0.00%) 현대모비스(243,5000 0.00%) 등이 2% 넘게 강세를 나타냈다. 반면 중국발 쇼크에 아모레퍼시픽(333,0005,000 -1.48%)은 7.12% 급락했고 KT&G(98,500800 -0.81%)와 LG생활건강(1,267,00011,000 -0.86%)도 각각 4.41%, 8.34% 내렸다.
이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경영 쇄신안을 발표하면서 롯데제과(65,500100 +0.15%)가 7.76%, 롯데칠성(1,675,00063,000 +3.91%)이 3.41% 올랐다. 중국 정부의 한국 관광 제한 소식에 화장품주가 일제히 급락했다. 한국화장품(17,800650 -3.52%)이 8.47%, 코스맥스(151,5002,000 -1.30%)가 8.49%, 한국콜마홀딩스(52,2001,400 -2.61%)가 11.34%, 한국화장품제조(47,9002,300 -4.58%)가 8.52%, 아모레G(141,5001,000 -0.70%)가 9.03%, 토니모리(19,3001,050 -5.16%)가 7.94%, 잇츠스킨(59,4002,300 -3.73%)이 7.30% 급락했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7.71포인트(1.19%) 내린 640.17로 마쳤다. 기관이 553억원 순매도했다. 개인과 외국인은 535억원, 73억원 순매수했다.

상위종목들은 카카오(111,0004,000 -3.48%)와 SK머티리얼즈(150,9002,100 -1.37%)를 제외하고 대부분 하락했다. CJ E&M(93,200500 +0.54%)이 2.51% 내렸고 메디톡스(687,100900 -0.13%)가 3.00%, 로엔(89,700200 +0.22%)이 4.22% 하락했다. 파라다이스(21,900650 -2.88%)(-5.02%)와 GS홈쇼핑(177,6002,200 -1.22%)(-4.06%)도 큰 폭으로 내렸다.

전날 상한가까지 오른 잉글우드랩이 27.34% 급등했다. 권리락을 행사한 유니트론텍(6,80010 -0.15%)은 22.03% 올랐다. GRT(2,9655 +0.17%)가 상한가까지 올랐다. 거래소가 현 대표의 횡령설과 가장납입에 대한 조회공시를 요구한 에스아이티글로벌(3,2200 0.00%)이 하한가까지 떨어졌다. 전날 145억원 규모의 전환청구권을 행사한 CSA 코스믹(12,550400 +3.29%)도 9.70% 급락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2.5언 오른 1133.5원에 마감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