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리 '런닝맨' 하차 / 사진 = 한경DB

리쌍의 멤버 개리가 SBS ‘일요일이 좋다 – 런닝맨’(이하 ‘런닝맨’) 에서 하차한다.

25일 SBS 측은 "개리가 31일 촬영을 마지막으로 '런닝맨'에서 하차한다"라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개리는 올해 상반기부터 ‘런닝맨’ 제작진에 하차 의사를 밝혀왔다. 그 동안 ‘런닝맨’ 제작진과 멤버들은 개리의 하차를 말려왔지만 막지 못했다.

개리는 “앞으로 음악에 대한 공부를 더 하고 싶고, 음악에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하고 싶다”며 하차 이유를 밝혔다.
이에 ‘런닝맨’ 제작진은 ‘음악인’으로서의 삶을 추구하고 싶어하는 개리의 의사를 존중하기로 결정했다.

'런닝맨' 개리 하차 /SBS

개리는 '런닝맨'의 원년멤버로 7년 간의 방송을 통해 '예능인'으로서의 면모를 뽐내며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줘왔다.

제작진은 "'런닝맨' 원년 멤버로서 온 힘을 다해 애써준 개리씨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면서 "앞으로 개리씨가 좋은 음악으로 대중들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개리가 참여하는 ‘런닝맨’ 마지막 촬영은 오는 31일 진행될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