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지금은 국가비상 상태…오직 정직만이 해법"

입력 2016-10-25 15:16 수정 2016-10-25 15:36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25일 최순실씨의 '대통령 연설문 사전보고' 의혹과 관련, "최씨를 즉각 귀국시켜 수사받게 해야 하며, 우병우 수석을 포함해 비선실세와 연결돼 국정을 농단한 청와대 참모진을 일괄 사퇴시켜야 한다. 청와대도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특별성명'을 올려 "최순실 게이트는 이제 대통령과 청와대의 비리가 됐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문 전 대표는 "속속 밝혀지는 최순실 게이트의 실상은 차마 부끄럽고 참담해 고개를 들 수조차 없는 수준으로, 우리 헌정사에 이런 일이 없었다"며 "단순한 권력형 비리가 아니라 국기문란을 넘어선 국정붕괴"라고 지적했다.

그는 "남은 임기, 정상적인 국정운영을 위해선 박근혜 대통령이 이 사태를 스스로 풀고 가야 한다"며 "대통령은 더 이상 뒤에 숨지 말고 직접 국민 앞에 나서야 한다. 국민에게 모든 진실을 밝히고 사과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는 또 "박 대통령에게 엄중하게 경고한다. 이렇게라도 분명하게 정리하지 않으면 남은 1년은 국정마비가 될 것"이라며 "대한민국이 더 불행해지는 것을 막기 위한 유일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국가비상 상태로 실로 대한민국의 위기"라며 "오직 정직만이 해법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