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오후 3시 백남기 부검영장 강제집행

입력 2016-10-25 14:57 수정 2016-10-25 14:57
경찰이 25일 고(故) 백남기씨 시신에 대한 부검영장 강제집행에 다시 나선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오늘 오후 3시 백남기씨 부검영장 집행협의와 집행을 위해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경찰이 영장 집행을 시도하는 것은 지난 23일에 이어 두번째다. 이날은 백남기씨가 사망한 지 31일째 되는 날이자 법원이 발부한 부검영장의 만료일이다.
경찰은 백남기 투쟁본부 측에도 부검영장을 집행할 예정이라고 통보했다.

경찰은 이날 형사 100여명과 경비경력 9개 중대 등 약 1000명을 동원했다. 영장은 23일과 마찬가지로 홍완선 종로경찰서장이 형사들을 대동하고 집행한다.

앞서 경찰이 과도한 물리력을 동원하지 않겠다고 밝혔기 때문에 이날 경찰과 투쟁본부 사이에 심각한 충돌이 발생할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철성 경찰청장은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정당한 집행 노력을 정정당당히 하겠다"면서도 "경찰이 과도한 물리력을 사용해서 집행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