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1위 위스키 업체인 디아지오코리아는 위스키 대중화를 위해 조니워커 레드의 200mL 소용량 패키지를 출시한다고 25일 발표했다. 이번에 출시된 소용량 패키지는 최근 가파르게 늘어나고 있는 1~2인 가구의 혼술, 홈술 트렌드를 겨냥한 제품이다. 칵테일 등으로 손쉽게 즐길 수 있도록 패키지에 레몬시럽을 함께 제공해 조니레몬, 조니진저 등 다양한 형태로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디아지오코리아 관계자는 “비싸고 접하기 어려운 술로 인식돼 온 기존의 위스키 이미지를 탈피하고 대중화에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전국 편의점과 대형마트 등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편의점 기준 소비자가는 8400원이다.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