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자동차는 25~26일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롤링힐스호텔에서 '2016 현대·기아 국제 파워트레인 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친환경시대 파워트레인 개발 전략'이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컨퍼런스는 전세계적으로 강화되고 있는 환경규제에 대응해 차세대 파워트레인 개발 방향에 대해 논의하고, 세계 각국 전문가들이 최신기술을 공유하는 장이다.

올해 행사에는 보쉬, 콘티넨탈, 델파이, 덴소, 말레, 마그나 파워트레인 등 세계 유수의 파워트레인 관련 업체들과 국내외 학계, 유관 학회 및 연구소 등에서 1100여 명의 관계자들이 참가한다.

현대·기아차는 이번 행사에서 향후 아이오닉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와 니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에 적용될 예정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용 파워트레인 시스템을 새롭게 선보인다.
새롭게 개발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기존의 아이오닉 하이브리드의 파워트레인 시스템과 동일한 플랫폼이다. 하이브리드 전용으로 설계된 카파 1.6 GDI 엔진을 적용해 열효율 40%를 달성했으며, 6단 DCT 변속기와 8.9kWh 용량의 고효율 리튬이온 폴리머 배터리를 탑재했다.

이외에도 현대·기아차는 ▲람다 3.3L 터보 GDI 엔진, ▲R 2.2L 유로6 디젤엔진, ▲전륜 8속 자동 변속기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시스템 등 전시물 6종, ▲제네시스 G80, ▲아이오닉 전기차, ▲니로 하이브리드 및 ▲K7 4종의 차량을 전시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국제 파워트레인 컨퍼런스는 관련 업체 및 학계와 당사간의 기술교류를 통해 빠르게 변화하는 자동차 시장에 대한 대응과 파워트레인에서의 기술혁신의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