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마크로젠과 합작해 소비자 유전체 시장 진출

입력 2016-10-25 13:57 수정 2016-10-25 13:57
LG생활건강이 생명공학기업 마크로젠과 합작사를 설립해 소비자 유전체 시장에 진출한다.

LG생활건강은 마크로젠과 소비자 유전체 시장 공동 진출을 위한 합자법인 '젠스토리' 설립 계약을 25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설립자본금 총 60억원을 50대 50의 비율로 공동 출자한다. 젠스토리는 다양한 소비자 직접 의뢰(DTC, Direct-to-Consumer) 방식의 유전자 검사 서비스를 개발, 제공할 계획이다.

LG생활건강과 마크로젠은 신설법인에 양사의 기술 및 마케팅 역량을 결집, 피부·모발 등 뷰티 분야를 포함해 다양한 유전자 검사 서비스를 출시한다는 방침이다.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한 맞춤형 화장품과 같은 제품 등의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도 세웠다.

LG생활건강은 국내의 소비자 직접 의뢰 유전자 검사 시장을 활성화시키고 해외 선진 및 신흥 시장에 진출해 사업 성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정현용 마크로젠 대표이사는 "국내 소비자들이 보다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유전자 정보를 바탕으로 한 보다 전문적이고 종합적인 미용 및 건강 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