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밀레에 특허 침해 중지 요구…법적 조치 검토

입력 2016-10-25 13:45 수정 2016-10-25 13:45
LG전자가 독일 명품가전업체 밀레에 세탁기 특허 침해 중지 요청을 했다.

LG전자는 지난주 밀레에 세탁기 특허 침해 행위를 중지해줄 것을 요청하는 서한을 보냈다고 25일 밝혔다. 회신 기한은 이달 말까지다.
해당 특허는 세탁기에 적용된 스팀 기술로 물 사용량은 줄이면서 에너지 효율은 더 높일 수 있는 기술이다.

밀레는 최근 WT1 허니컴드럼세탁기 등 스팀 기능이 적용된 세탁기를 출시하며 유럽 드럼세탁기 시장을 공략해왔다. LG전자는 지난 2005년 스팀 기능을 적용한 드럼세탁기를 출시했으며 500개 이상의스팀세탁 관련 기술 특허를 전 세계에서 보유 중이다.

LG전자 관계자는 "밀레가 LG전자의 스팀 세탁기술을 의도적으로 침해한 것으로 보인다"며 "밀레측의 회신을 면밀히 살펴본후 필요한 경우 법적 조치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밀레는 해당 서한의 내용을 검토하고 적절한 방법으로 응답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