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빈당, '최순실 靑 연설문 사전열람' 검찰 고발

입력 2016-10-25 11:24 수정 2016-10-25 13:04
한 시민단체가 대통령 연설문 등을 사전 열람한 의혹을 받는 '비선실세' 최순실(개명 후 최서원)씨와 최씨에게 청와대 문건을 넘긴 관련자 전원을 형사 고발한다.

시민단체 활빈당은 25일 "'최순실 PC(컴퓨터) 파일' 보도내용은 국기를 흔드는 중대 사건이자 국기문란 범죄행위"라며 "대통령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유출 관련자 전원을 정오께 대검찰청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JTBC는 최씨가 버리고 간 컴퓨터를 입수해 그가 박근혜 대통령의 각종 연설문과 국무회의 발언 등을 실제 연설·회의보다 먼저 받아봤다고 24일 보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