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임직원 폐휴대폰, 예술작품으로 재탄생하다

입력 2016-10-25 11:20 수정 2016-10-25 11:20
LG전자가 임직원들의 사연이 담겨있는 폐휴대폰을 모아 예술작품으로 재탄생시켰다.

LG전자는 25일 오전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폐휴대폰을 활용한 예술작품 공개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LG전자 이충학 부사장, 한국 예술인복지재단 박계배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용기(勇氣)’ 시리즈로 유명한 현대 미술작가 김호경과 연극배우 구시연, 뮤지컬 배우 김은희, 인디밴드 보컬 윤찬묵 등 4명의 예술인들이 폐휴대폰 4,500여 대를 활용해 작품을 만들었다. 예술인들은 가로 3.6m, 세로 2.6m의 크기에 하트 모양을 형상화 했으며, 휴대폰에 깃든 가족, 친구, 연인과의 추억을 모티브로 삼았다.
LG전자는 지난 8월 임직원 대상 폐휴대폰 수거 캠페인을 실시해 재료를 모았다. 휴대폰과 함께 사연도 접수해 작가에게 전달, 작품 소재로 활용하도록 했다.

이번 폐휴대폰 조형물 전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이 주최·주관하는 예술인 파견 지원 사업의 일환이다. LG전자는 지난 7월 임직원들의 정신건강을 위한 힐링 캠페인 ‘ART 다방’ 프로그램을 시작으로 예술인 파견 지원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LG전자 지원부문장 이충학 부사장은 “휴대폰은 단순한 전자제품의 의미를 넘어 각자의 추억과 사연을 담고 있는 물건”이라며 “폐휴대폰 예술작품 전시는 심미적 효과는 물론 자원 재활용 측면에서도 의미가 깊다”라고 말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