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무장괴한 경찰대학 총격 테러 … 최소 59명 숨지고 100여명 다쳐

입력 2016-10-25 11:10 수정 2016-10-25 11:10
파키스탄 남서부 발루치스탄주에서 무장괴한이 경찰대학을 습격, 총격 테러를 벌여 최소 59명이 숨지고 100여 명이 다쳤다.

25일 파키스탄 지오TV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30분께 발루치스탄 주도 퀘타 도심에서 동쪽으로 약 20㎞ 떨어진 곳에 있는 경찰대학의 훈련생 숙소에 AK-47 소총과 폭탄 조끼로 무장한 괴한 3명이 들이닥쳤다.

괴한들이 숙소 진입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경비원들이 저항하자 총격전이 벌어졌다. 숙소에 있던 한 훈련생은 "괴한들이 총을 쏘면서 건물로 돌진해 우리는 안전을 위해 지붕으로 달려가 뛰어내렸다"고 현지 방송에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