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군사작전 하듯 개헌 발표…정권연장 위한 개헌 용납 않을 것"

입력 2016-10-25 09:18 수정 2016-10-25 09:48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5일 박근혜 대통령이 전날 국회 시정연설에서 임기 내 개헌을 발표한 것에 대해 “마치 군사작전을 하듯 개헌을 발표했다”며 “정권연장을 위한 개헌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긴급기자회견에서 “(대통령의 임기내 개헌을 발표하기 전) 여야 대표들에게 일언반구 설명도 없이 마치 군사작전 하듯 보안을 지켰다”며 “누가 봐도 이번 개헌은 최순실 게이트를 덮기 위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지난 24일 박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을 하기 전 국회의장실에서 여야 대표들과 차를 마시며 환담을 나누면서도 개헌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었다는 것이 추 대표의 지적이다.

추 대표는 “대통령이 임기 중에 완수할 일은 최순실게이트에 대해 먼저 사과하고 해명하는 일”이라며 “최순실을 국내소환해서 조사받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개헌은 표의 등가성과 다양성을 보장하는 선거구제 개혁이 수반돼야 한다”며 “인권과 안전, 환경, 지방 분권 등을 담는 미래지향적이고 통일지향적인 개헌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