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이 분기 사상 최대 영업실적을 기록했다.

대한항공은 올해 3분기 별도 기준 영업이익이 447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9% 증가했다고 25일 밝혔다.
대한항공의 영업 이익은 2010년 3분기(4165억원) 이후 6년 만에 올린 최대 실적이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4.7% 오른 3조568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4280억원으로 흑자로 전환됐다.

회사 측은 1분기부터 3분기까지 한진해운과 관련된 총 8251억원의 손실을 누적해 회계에 반영하면서 한진해운 관련 재무 리스크를 털어냈다고 설명했다. 부채비율은 917%까지 하락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한진해운은 법원에서 관리하는 법정관리 상태이므로 향후 한진그룹의 추가지원은 없을 것이며 한진해운 지원으로 인한 추가 부채비율 영향도 없을 것"이라며 "시장 상황을 주시해 조만간 영구채 발행을 추진하는 등 지속적으로 재무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