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최순실 문제 국정조사 필요…대통령 먼저 밝혀야"

입력 2016-10-25 09:09 수정 2016-10-25 09:09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최순실씨 문제와 관련해 "이른 시일 안에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JTBC는 최씨가 대통령 연설문 등을 미리 받았다는 정황이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남 지사는 25일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사실이라면 이는 명백한 국기 문란"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대한민국 정치의 민낯을 마주하고 있다. 봉건시대에서도 일어날 수 없는 일이 21세기 대한민국에서 벌어진 것이다"라며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무한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이어 "먼저 대통령께서 밝혀야 한다. 국민 앞에, 역사 앞에 두려운 마음으로 밝혀야 한다. 나는 모른다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새누리당도 이 일을 덮는 데 급급해서는 안 된다. 야당과 협력해 이른 시일 안에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며 "진실이 모두 밝혀질까지 정치권은 개헌논의를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