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인계, 의정부, 화성 등 2억대 아파트 공급

'서동탄역 더샵 파크시티' 모델하우스 전경

[ 김하나 기자 ]서민용 주택담보대출인 ‘보금자리론’ 자격 요건이 19일부터 연말까지 기존 9억원 미만에서 3억 원 미만으로 강화됐다. 보금자리대출 자격이 깐깐해 진 셈이다.

업계에서는 아파트값이나 분양가에 있어서 3억 미만인 아파트가 수혜를 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하지만 한 편으로는 분양가가 오르고 있는 만큼 시세대비 낮은 분양가의 아파트 공급이 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25일 금융결제원 통계에 따르면 올해(1~9월) 수도권(서울, 경기, 인천)에서 분양한 아파트(일반분양 기준, 공공분양 제외) 8만6726가구 중 분양가가 2억원대 아파트는 2만3947가구 뿐 이었다. 비율로 따지면 27%에 불과하다.수도권 새 아파트 10채 중 2채뿐이 2억원대 아파트라는 것이다.
수도권 2억원대 아파트는 인기가 높다. 지난 21일 문을 열고 분양에 나선 ‘서동탄역 더샵 파크시티’는 오픈 3일간 약 3만여명 이상이 모델하우스를 찾았다. 포스코건설이 분양하는 ‘서동탄역 더샵 파크시티’는 전용 61㎡의 분양가가 2억5000만원 정도다.

전용 74㎡의 경우 2억9000만원 선으로 3억을 넘지 않는다. 동탄신도시 전세가 수준(3억원 이상)에도 못 미치는 것이다. 단지 규모는 총 2400세대로 오산과 동탄신도시 일대에서 단일 브랜드 단지로는 최대 규모다.

수원시 인계동에서 ㈜한양이 분양 예정인 ‘수원 인계 한양수자인’의 경우 전용 59㎡타입 가격이 3억원 미만일 전망이다. 단지규모는 총 279가구다. 의정부에서 분양 중인 ‘e편한세상 추동공원’(1561가구)과 화성시 송산그린시티에서 분양 중인 ‘송산신도시 요진 와이시티’(680가구)도 2억원대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