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In]

대통령 연설문 유출 경위 아직 파악 못했다는 청와대

입력 2016-10-25 08:50 수정 2016-10-25 08:55
청와대는 25일 박근혜 대통령의 연설문이 비선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 씨에게 사전에 유출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지금 경위를 파악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모든 경위에 대해서 다 파악해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 등 어느 조직을 통해서 파악 중이냐는 물음에는 “다양한 경로로 조사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번 의혹에 대한 박 대통령의 언급 여부에 대한 질문에도 “좀 파악해보고 알려드릴 게 있으면 알려드리겠다”고 했다.

정 대변인은 연설문 사전 유출이 맞다면 국기문란이 아니냐는 지적에 “다양한 경로로 파악하고 있으니 지켜봐달라”며 구체적인 언급을 삼갔다.

JTBC 방송은 전날 최 씨가 박 대통령의 연설문 44건 등 국무회의 모두발언, 대선 유세문, 당선 소감문 등의 각종 발언 자료를 실제 연설 전에 받아봤으며, 박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가 이를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