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백악관' 첫 비서실장 하마평 클레인·포데스타는 누구?

입력 2016-10-25 06:49 수정 2016-10-25 06:49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이 집권할 경우 첫 백악관 비서실장은 누가될까?

CNN은 "클린턴이 트럼프를 넘어 정권인수 계획에 시선이 가 있다"며 비서실장 하마평을 전했다.

클린턴에 가까운 민주당 인사들이 전하는 1순위는 론 클레인 변호사다. 그는 앨 고어, 존 바이든 부통령 비서실장을 지내고,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 의해 2014년 에볼라 사태를 총괄하는 '에볼라 차르'에 임명된 인사다.
특히 그는 클린턴 대선토론 준비팀을 이끌었다. 오바마→클린턴 정권을 잇는 인물이다.

다만 최근 해킹된 일련의 이메일에서 그가 "클린턴은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을 찬성했다. 골드 스탠더드라고 불렀다. 그것을 이제와 반대하는 것은 엄청난 말 바꾸기"라고 지적한 게 부담되는 대목이다.

다른 인물은 존 포데스타 대선 캠프 선대위원장이다. 사실 그가 1순위였지만 본인이 내각 합류 등을 더 원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2순위로 밀렸다. 그가 입각한다면 에너지 장관 가능성이 크다고 한다.

하지만 일부 인사들은 여전히 "포데스타가 클린턴 1기 백악관의 비서실장이 될 가능성이 작지 않다"고 전한다.

클린턴의 외교 사령탑 격인 제이크 설리번도 비서실장 후보 중 한명이다. 그러나 국가안보실장 가능성이 더 크다는 후문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