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유가, 0.7% 하락 … 금값도 약세

입력 2016-10-25 06:28 수정 2016-10-25 06:28
이라크가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계획에 동참하지 않겠다는 뜻을 보이자 24일 국제 유가는 떨어졌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12월 인도분은 전 거래일보다 33센트(0.7%) 내린 배럴당 50.52달러로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12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31센트(0.60%) 하락한 배럴당 51.47달러였다.

OPEC 2위 산유국인 이라크의 자바르 알리 알루아비 석유장관은 23일 OPEC가 잠정 합의한 감산 조치에서 이라크는 예외가 되기를 희망했다.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를 상대로 한 대테러전에 자금이 필요하다는 논리에서였다.

금값도 하락했다.

정보제공업체 마르키트에 따르면 10월 미국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예비치는 전달의 51.5에서 53.2로 상승했다. 이후 달러화가 오르면서 개장초 강세였던 금값이 약세로 돌아섰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