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펙트, 발달장애 아동용 재활훈련 의료기기 선보여

입력 2016-10-24 13:58 수정 2016-10-24 14:02

네오팩트는 발달장애 아동이 게임하듯 재활훈련을 할 수 있는 의료기기 ‘라파엘 스마트 키즈’(사진)를 24일 내놨다.
라파엘 스마트 키즈는 뇌성마비, 소아마비, 지체 장애 등 손 재활이 필요한 4~13세의 발달장애 아동을 위해 개발됐다. 손의 움직임과 기능을 향상하는 재활훈련을 게임으로 만들어 아동들이 반복적으로 할 수 있도록 했다. 어린이 환자가 훈련할 때 손을 움직이는 범위에 따라 게임 난이도가 자동으로 조절된다. 훈련 내용은 저장돼 데이터를 제공한다.

나동욱 세브란스병원 재활의학과 교수는 “소아 재활이 필요한 아이들은 손을 최대한 많이 사용하는 치료가 중요하다”며 “컴퓨터 게임을 흥미로워하는 아이들의 특성 상 게임으로 재활 훈련을 할 수 있는 라파엘 스마트 키즈가 훈련의 동기부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호영 네오팩트 대표는 “어린이들이 라파엘 스마트 키즈를 통해 더욱 재미있게 재활훈련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라파엘 스마트 키즈는 오는 28일과 29일에 열리는 대한재활의학회 추계학술대회 및 대한작업치료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