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젠, 캐나다에 소화기 감염증 검사제품 공급

입력 2016-10-24 13:57 수정 2016-10-24 14:01
씨젠은 캐나다 검사센터 라이프랩스에 60억원 규모의 소화기 감염증 검사제품을 공급한다고 24일 발표했다.

이번 계약은 씨젠의 캐나다 현지법인인 씨젠캐나다를 통해 이뤄졌다. 라이프랩스는 5개의 검사센터와 360개의 영업점을 보유한 캐나다 최대 규모의 검사센터다.

계약기간은 5년으로 금액은 700만 캐나다달러(한화 약 60억원)다. 공급 제품은 소화기 감염증 검사제품인 ‘올플렉스 GI-패러사이트 패널’이다. 이 검사제품은 설사증, 식중독 등 소화기 감염증을 유발하는 25개의 바이러스, 박테리아, 기생충 병원체 등을 동시에 검사할 수 있다.

씨젠 관계자는 “현미경 검사 등 기존 소화기 감염증 검사에 비해 검사 시간을 크게 단축할 수 있는 제품”이라며 “신속하고 정확하게 다양한 병원체를 검사할 수 있기 때문에 소화기 감염증의 확산을 조기에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