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장 "백남기씨 부검 영장, '작전'하 듯 집행 안해"

입력 2016-10-24 13:44 수정 2016-10-24 13:44
이철성 경찰청장은 경찰이 고(故) 백남기 씨 시신 부검영장 집행을 시도했다가 유족 반대로 중단한 일과 관련, "정당한 집행 노력을 정정당당히 하겠다"고 24일 밝혔다.

이 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영장 만료일까지 영장에 제시된 조건하에서 법 집행기관으로서 최대한의 성의를 갖고 할 것"이라며 "야간에는 집행하지 않을 것이고, 작전을 하듯이 할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영장 집행 시한은 25일 자정이다. 기간 만료 후 재신청 여부에 관해서는 "검시 주체가 검찰이니 검찰과 협의해서 그때 고민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경찰력이 진입해서 집행하면 못할 것은 없겠지만, 경찰이 과도한 물리력을 사용해서 집행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제시된 조건 내에서 최선을 다해 유족을 설득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