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은 24일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에서 임기 내 개헌 추진을 공식화한 데 대해 "깜짝 개헌 제안으로 최순실 게이트를 덮을 수는 없다"고 비판했다.

추혜선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대통령께서는 최근 국정 현안에 대한 책임 있는 모습 대신 본인의 임기 안에 헌법 개정을 완수하겠다는 느닷없는 제안으로 이 난국을 돌파하려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추혜선 대변인은 "개헌은 필요하다" 면서도 "이런 식의 개헌은 정권의 정치적 기회주의에 이용되는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