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개헌 제안, 측근비리 돌파 위한 국면전환용 의심"

입력 2016-10-24 13:33 수정 2016-10-24 13:33
더불어민주당은 24일 박근혜 대통령이 이날 국회 시정연설에서 임기 내 개헌을 제의한 데 대해 "측근비리 돌파를 위한 정략적인 개헌 논의는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윤관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최순실씨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등 측근비리를 덮으려는 정략적이고 국면전환용 개헌 논의 제안이 아닌지 매우 의심스럽다"며 "민주당은 권력세력이 아닌 국민 중심의 개헌 논의를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차분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윤 수석대변인은 "박 대통령은 2년 전 개헌 논의에 대해 '경제 블랙홀'이 될 것이라며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며 "그런 점에서 오늘 180도 입장을 바꾼 개헌 논의 제안에 진정성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개헌을 주도하려고 해서는 안 되며, 대통령이 개헌을 고리로 해서 정치에 개입하려 해서도 안 된다"며 "박 대통령은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국정 운영에 전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개헌 논의 자체에 대해서는 많은 분이 필요하다고 하기 때문에 당 차원에서 논의를 모아 차분히 대응하겠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