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AI 연구개발 강화…딥러닝·음성인식 집약 '아미카' 공개

입력 2016-10-24 11:59 수정 2016-10-24 11:59
네이버 개발자 컨퍼런스 '데뷰 2016'
송창현 CTO "AI 기반 R&D 비전은 '생활환경지능'"
자율주행·로보틱스 R&D 강화 위해 법인 설립
네이버가 사람의 언어를 이해하고 피드백을 제공하는 음성인식 인공지능(AI) '아미카(AMICA)'를 공개했다.

네이버는 2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네이버 개발자 컨퍼런스 '데뷰(DEVIEW) 2016'을 열고 AI 연구개발(R&D) 결과물로 아미카를 선보였다.

아미카는 네이버가 그동안 축적해온 딥러닝, 음성인식, 음성합성 연구의 결과물이다. 네이버는 기기와 메신저에서 대화를 주고받을 수 있도록 하는 개발자용 앱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API)도 제공할 계획이다.

송창현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사진)는 이날 AI 기반 R&D를 위한 구체적인 비전으로 '생활환경지능(Ambient Intelligenc)'을 소개했다. 생활환경지능은 사용자 개인과 사용자의 상황을 인지해서 사용자가 요구하지 않아도 필요한 서비스를 적시적소에 제공하는 것을 의미한다.
송 CTO는 "글로벌 기업들과 경쟁하기 위해 AI 기반 기술 강화에 집중할 예정"이라며 "기술력을 한 단계 더 높이 이끌어내기 위해 여러 기업들과의 협업을 강화하고 국내외 우수 인재들도 적극 채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는 중장기 프로젝트인 자율주행과 로보틱스 연구 상황도 공개했다. 현재 자율주행의 경우 인지 분야에 주목해 정밀한 물체 인식과 상황 판단 등을 연구하고 있는 단계란 설명이다. 이와 함께 네이버는 로봇을 통한 정확한 실내 지도 구축 기술에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자율주행과 로보틱스 등 미래기술을 중심으로 R&D를 진행하는 별도 법인 설립도 추진 중이다. 네이버가 2013년 설립한 기술연구조직인 '네이버랩스'에 소속된 연구 조직은 이사회의 승인 절차를 걸쳐 내년 초 법인으로 출범할 계획이다. 송 CTO가 신설 법인의 대표이사를 겸직할 예정이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61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287명 64%
광고